간편결제, 신용카드 청구할인
인터파크 롯데카드 5% (13,680원)
(최대할인 10만원 / 전월실적 40만원)
북피니언 롯데카드 30% (10,080원)
(최대할인 3만원 / 3만원 이상 결제)
NH쇼핑&인터파크카드 20% (11,520원)
(최대할인 4만원 / 2만원 이상 결제)
Close

지장보살

소득공제

2013년 9월 9일 이후 누적수치입니다.

공유하기
정가

16,000원

  • 14,400 (10%할인)

    800P (5%적립)

할인혜택
적립혜택
  • I-Point 적립은 마이페이지에서 직접 구매확정하신 경우만 적립 됩니다.
추가혜택
배송정보
  • 12/1(목) 이내 발송 예정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2)
  • 무료배송
주문수량
감소 증가
  • 이벤트/기획전

  • 연관도서(228)

  • 상품권

AD

책소개

『지장보살』은 1912년에 나온 작품으로, 원작은 영국 소설 《밀수업자의 비밀》이다. 원작에서 기본적인 서사적 얼개만 차용하고, 구체적인 사건들과 그에 대한 서술방식은 신소설의 그것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출판사 서평

책 소개
1912년에 나온 작품. 원작은 영국 소설 《밀수업자의 비밀》이다. 1907년 중국에서 《공곡가인》이라는 타이틀로 선보였다. 우리나라에서는 김교제가 ‘지장보살’이라는 이름으로 번안했다.

출판사 책 소개
창작이 아닌 번역소설이라는 점에서 ≪지장보살≫은 그동안 주목받지 못한 작품으로 남았다. 그런데 번안과 창작 시비를 일단 제쳐 놓고 한 편의 ‘작품’으로 ≪지장보살≫을 읽어 보면 기본적인 소설적 요소와 형태를 갖추진 못한 이야기여서 당혹감을 감추기 어려울 것이다. 황당무계한 상황, 작위적인 구성, 인과성이 결여된 사건 전개, 종잡을 수 없는 인물 성격, 식상한 교훈, 주제의식의 착종 등 소설이 피해야 할 모든 결격 사유를 집약시켜 놓았다고 할 정도로 ≪지장보살≫은 소설적 완성도가 크게 떨어진다. 원작의 내용을 자의적으로 축소하고 변조한 번역이라는 사실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지장보살≫의 이야기는 크게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눌 수 있는데, 전반부는 우물 안 동굴에 갇히게 된 복내덕과 고명녀의 생존기이고, 후반부는 형리의 고백으로 고명녀의 정체가 밝혀지는 내용이 중심을 이룬다. ≪지장보살≫은 원작에서 기본적인 서사적 얼개만 차용하고, 구체적인 사건들과 그에 대한 서술방식은 신소설의 그것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지장보살≫은 번역이라기보다는 번안에 근접해 있다. 원작의 내용을 거의 해체한 서사적 틀에 삽입된 신소설적 내용은 두 가지로 압축된다. 하나는 전통적인 유교적 도덕률이고, 다른 하나는 대중적 흥미를 유발하는 다소 자극적이고 엽기적인 서사적 상황과 사건들이다.
김교제가 쓴 신소설은 대개 선악의 구별이 뚜렷한 가족 갈등을 주로 다뤘다. ≪지장보살≫에서도 주요 갈등은 복내덕과 조부 사이, 형리와 고명녀 사이 등 금전적인 이유로 얽힌 가족 관계에서 비롯된다. 가족 관계에서 빚어지는 갈등이 해결되는 방식은 여성 인물이 상실한 지위를 회복하고 이를 통해 가족들이 재결합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여성의 지위와 역할을 매개로 한 이러한 갈등 해소는 전통적인 가족 이데올로기를 보존하고 강화하는 서사적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지장보살≫에서도 가족 갈등 문제와 그 해결은 고명녀의 상실된 지위 회복을 매개로 이루어지는데, 여타 신소설과 다른 점은 고명녀가 동굴에서 기거하는 미개인으로 설정되어 있다는 점이다. 가족서사의 틀에 모험소설적 요소가 가미된 이러한 서사가 대중독자의 흥미를 유발하게 됨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또 여성 인물의 상실된 지위 회복이 미개인이 문명인으로 개화하는 서사와 포개어진다는 점도 이색적인 설정이다. ≪지장보살≫을 지탱하는 서사의 한 축은 동물과 다를 바 없는 고명녀가 인간으로 거듭나는 개화교육 이야기인데, 그 교육의 마지막 관문은 친족체계의 질서를 도덕률로 내면화하는 것이다. 즉 고명녀는 복내덕을 사랑하는 일이 왜 불가능한지를 깨닫게 됨으로써 온전한 인간으로서의 지위를 회복하는 동시에 개화된 여성이 될 수 있다. 여기서 근대적인 개화사상이 전통적인 유교적 도덕질서와 아무런 갈등 없이 결합하는 양상을 발견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이러한 점에서 ≪지장보살≫은 번역소설이지만, 신소설적 주제를 이어받았다고 할 수 있다.

목차

지장보살(地藏菩薩)

해설
지은이에 대해
엮은이에 대해

본문중에서

**≪지장보살≫ 54~55쪽

복내덕은 불빛에 언뜻 보니 토굴 한구석 그중 으슥한 곳에 크나큰 나무통 두엇이 놓였는데, 그 속에도 무엇이 들었는지 통 뚜에를 박철(縛鐵)로 삥 두르고 나사못으로 듬성듬성 박아 꼭 봉했는지라, 가만히 생각키를, 통 뚜에를 저리 단단하게 봉했으니 저 속에 있는 것이 여간 은금보패(銀金寶貝) 뿐이 아니라 싶어, 기계창으로 가 도끼 한 자루를 얻어 들고 와서 통 뚜에를 우지끈 뚝딱 깨치고 보니, 그 속의 것이 모두 화주(火酒)라. 방장 켤 것이 없어 근심을 하던 차 천만뜻밖 화주를 얻으니, 목전의 긴요할 상은 여간 은금보패에 비할 바가 아니니 기쁜 마음이 어떠하리요.
그 후로는 매양 나무 조각에다 화주를 묻혀 불을 켠즉 촉이 없어도 곤색(困塞)함이 없으나, 화주에 불을 한 번만 달이면 거림(煤氣)이 대단하여 눈을 뜰 수 없는 고로 박부득한 경우 전에는 마구 켜지를 않더니, 하루는 노피득이 복내덕을 불러 우물 아래 세우고,
(노피득) “네가 요새 무슨 불을 켰느냐?”
(복) “아니올시다. 근래 불 켜 본 일이 도무지 없읍니다.”
(노) “허, 미거한 자식이로다. 내가 마침 굴 밖을 지나다가 시꺼먼 연기가 돌 틈으로 꾸역꾸역 나오는 것을 보고 와 묻는데 그래도 발명을 하느냐?”
하며 지재지삼(至再至三) 힐문을 하니, 복내덕이 할 수 없이 바른대로 고하고 다시 하는 말이,
“지금도 성냥이 많으니 촉은 없어도 화주만 켰으면 넉넉히 지낼 터이올시다.”
(노) “허, 화주 화주. 허, 네가 화주통을 얻었드란 말이냐? 이후에는 다시 켜지를 말어라.”
(복) “왜 화주도 켜지를 말라 하십니까? 촉을 얻기 전은 그 말씀을 봉승치 못하겠읍니다.”
(노) “이렇게 이른 뒤에 듣지 않으면 조석밥까지 안 주겠다.”
(복) “흥, 증손이 토굴 속에 한 번 들어온 이상은 벌써 죽기로 결단을 하였은즉, 굶어 죽은들 무엇이 원통하겠읍니까? 다행히 화주 두 통이 있으니 거기다 불을 질러 놓았으면 그 힘이 족히 중도옥 하나는 무찔러 버릴 것이요, 또한 뒷사람의 해를 덜겠읍니다.”

이 상품의 시리즈

(총 235권 / 현재구매 가능도서 229권)

선택한 상품 북카트담기
펼쳐보기

소설 분야에서 많은 회원이 구매한 책

    리뷰

    10.0 (총 0건)

    100자평

    작성시 유의사항

    평점
    0/100자
    등록하기

    100자평

    0.0
    (총 0건)

    판매자정보

    • 인터파크도서에 등록된 오픈마켓 상품은 그 내용과 책임이 모두 판매자에게 있으며, 인터파크도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상호

    (주)교보문고

    대표자명

    안병현

    사업자등록번호

    102-81-11670

    연락처

    1544-1900

    전자우편주소

    callcenter@kyobobook.co.kr

    통신판매업신고번호

    01-0653

    영업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종로1가,교보빌딩)

    교환/환불

    반품/교환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 또는 1:1 문의 게시판 및 고객센터(1577-2555)에서 신청 가능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 반품의 경우 출고완료 후 6일(영업일 기준) 이내까지만 가능
    단,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은 반송료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음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주) 인터파크 안전결제시스템 (에스크로) 안내

    (주)인터파크의 모든 상품은 판매자 및 결제 수단의 구분없이 회원님들의 구매안전을 위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결제대금 예치업 등록 : 02-006-00064 서비스 가입사실 확인

    배송안내

    • 교보문고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1~2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업체 배송비 정책에 따릅니다.

    • - 도서 구매 시, 1만 원 이상 무료, 1만원 미만 2천 원 - 상품별 배송비가 있는 경우, 상품별 배송비 정책 적용